상단 로고

이벤트 배너

공유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핀터레스트

  • 카카오스토리

지구생활안내서 바질 13호- 포장, 배달음식

  • 배송비
    3,500원 조건별배송
    금액별배송비
    0원 이상 ~ 50,000원 미만 3,500원
    50,000원 이상 ~ 0원

    배송비 계산 기준 :
    판매가 + 옵션가 + 추가상품가 + 텍스트옵션가

    지역별추가배송비
    지역별배송비
    전라남도 신안군 지도읍 3,000원
    전라남도 신안군 증도면 3,000원
    전라남도 신안군 임자면 3,000원
    전라남도 신안군 자은면 3,000원
    전라남도 신안군 비금면 5,000원
    전라남도 신안군 도초면 3,000원
    전라남도 신안군 흑산면 3,000원
    전라남도 신안군 하의면 3,000원
    전라남도 신안군 신의면 3,000원
    전라남도 신안군 장산면 3,000원
    전라남도 신안군 안좌면 3,000원
    전라남도 신안군 팔금면 3,000원
    전라남도 신안군 암태면 3,000원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3,000원
    전라남도 신안군 압해읍 3,000원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3,000원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3,000원
    주문시결제(선결제)
  • 지은이
    바질 편집부
  • 출판사
    윌든
  • 짧은 설명
    기후위기 시대에 일상에서 쉽게 시작해보는 지구에서 함께 살기 프로젝트 l 지구생활 안내서 열세 번째 이야기 ‘포장, 배달음식’
  • 쪽수
    96쪽
  • 규격
    182*254mm
  • 정가격
    15,000
  • 판매가격
    15,000원
  • 구매혜택

    할인 :

    적립 마일리지 :

지구생활안내서 바질 13호- 포장, 배달음식
0
  • 총 상품금액
  • 총 할인금액
  • 총 합계금액

상품상세정보

책 소개 

지구생활안내서 <바질> 13호 '포장, 배달음식'편.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을 살펴본다. 그리고 쉽지만 소소한 실천 방법을 통하여 우리 모두 기후변화위기 대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목차 

 

INTRO

EDITOR'S LETTER

INSIDE | 포장 랜드

- 짜장면이 남긴 생각

- 띠~~꼽표,  X

- Deep Inside : 포장을 말하다

- 배달 없음

- 진짜 편한 마음

- 플라스틱, 기후변화


THERAPY | 습관의 힘

- 배달 미니멀리즘

- 포장 줄이기

- 식전,식후

- 남은 음식 대잔치

- Music therapy : 어쩔 수 없음


What's this

- Interview : 충남대학교 장용철 교수

- Short Story :  배달이오!

- FACT Check OX

- Numbers : 숫자로 보는 음식 포장


OUTSIDE | 하나씩 하나씩

- 하나의 선택, 많은 멈춤


Together

- Opinion : 국민청원

- Our ACTIVITY : 함께 실천하기

- Talk, Talk... Talk!


OUTRO

Book in Book – 포장 사전

Reference


Our Team




미리보기




 

 

지은이 소개

 

바질 편집부

기후위기와 자연 파괴 등으로 자꾸만 사라져가는 지구의 아름다운 모습들이 사라지는 것에 가슴 아픔을 느끼고, 지구에서 지속가능한 삶이 가능하도록 우리가 실천할 수 있는 것들을 함께 나누고, 확산시키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그 활동의 일환으로 '지구생활안내서 바질'을 만들었습니다. 새로운 볼륨마다1개 주제를 집중적으로 탐구하고 있으며, 제대로 된 실천을 위해 일상에서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책 속으로

바쁜 일상에서 사 먹는 반찬은 내게 제법 많은 것을 안겨준다. 시간의 자유로움을 주는 것이 장 크다. 메뉴에 대한 고민을 줄여주는 것도 한 몫 하겠다. 그런데 이런 편리함 뒤에 불편함이 따라오고 있었다. 용기들을 설거지할 때마다, 쓰레기통에 랩을 버릴 때마다 뭐가 더 나은 선택일까를 고민하게 되었다. 반찬통 하나가 쓰레기에 대한 부담감은 확실히 없애줬다. 냉장고에 깻잎으로 가득한 반찬통을 넣는 날, 나는 그렇게 즐겁다. 

- Inside ‘진짜 편한 마음’


배달이 늘어났다. 나무젓가락, 일회용 플라스틱 그릇 등 일회용품을 줄이자고 했지만 코로나로19로 경험한 팬데믹은 일회용을 예전 수준으로 돌려놓았다.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혼자 먹기 좋은 소포장이 늘어났다. 위생, 관리, 보관을 위해 한 번씩만 쓸 수 있는 포장이 늘어났다. 두부도 반 모, 아니 4분의 1모만도 살 수 있을 만큼 소량화된 포장이 늘어났다. 

플라스틱이 늘어난다고 하지만, 우리가 물건을 가져오는 방식은 플라스틱 없이는 되지 않는 것처럼 점점 더 늘어나고 있다.

- Short Story “포장, 보장, 막장”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음식을 포장하는 행위는 기원전 3천년 전의 기록에도 남아있을 만큼 인간의 오래된 행위입니다. 어디가 이동하기 위해, 누군가에게 선물하기 위해 혹은 상하지 않도록 오래 보관하기 위해 등등 다양한 목적을 위해 포장을 했습니다. 플라스틱이 포장재로 사용되면서 포장은 획기적으로 발전했지만, 자연을 뒤돌아보지 않고 사용한 덕에 우리는 이들에 치려 살고 있습니다. 기후변화를 줄이는 직접적인 비율은 낮지만, 해양생물들의 죽음, 쓰레기 처리 문제, 미세플라스틱 등 파급효과로서는 무시할 수 없는 존재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매일 접하는 포장된 음식에서 우리가 이들을 줄이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이렇게 많은 포장재로 둘러싸여져 있는 현재 우리에게는 사실 선택의 여지가 없어 보이기도 합니다. 바로 이 고민을 이제 ‘포장음식’ 편을 통해 나누어 보려고 합니다.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을 살펴봅니다. 그리고 쉽지만 소소한 실천 방법을 통하여 우리 모두 기후변화위기 대응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서평  

과자봉지, 페트병, 랩, 종이컵, 일회용 용기, 일회용 숟가락, 일회용 젓가락, 커피컵, 음료캔…. 음식을 둘러싸고 있는 포장재는 정말 다양합니다. 이들의 공통점이 있는데 대부분이 일부라도 플라스틱과 관련없는 것이 적다는 것이죠. 플라스틱으로 만들었거나, 비닐로 되어 있거나 비닐코팅되어 있습니다. 모두 다 음식의 물기를 막기 위해서였죠. 

20세기 초 플라스틱의 발견은 음식을 포장하고 옮기는데 정말 최고의 선물이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다른 이면을 보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500년이 지나도 썩을지 장담할 수 없는 플라스틱은 83억톤이 이미 전 세계에 쌓여 있고, 최근에는 매년 3억 3천만 톤이  새로 플라스틱 쓰레기가 생겨나고 있고 이 중 1,200만 톤이 육지로부터 바다로 흘러 들어가고 있습니다. 그 플라스틱은 돌고 돌아 미세플라스틱이 되어 우리에게 다시 돌아오고 있습니다.


플라스틱을 먹고 죽은 알바트로스, 고래의 모습은 우리에게 충격을 주었고, 우리는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플라스틱 쓰레기를 감소시키기 위한 노력이 1년에서 3년까지 후퇴되었다는 보도가 2020년 8월에 나왔습니다.


우리는 다시 돌아가야 하는 것일까요?

이쯤에서 다시 한번 멈춰서서 우리가 바꿀 것은 없는지 함께 생각해 보면 어떨까요?

어떤 행동이 우리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필요한 것인지 말이죠.



 




 

배송비


택배사 : 롯데택배

배송료 : 3,500원

- 영업일 기준 낮 12시 이전 주문완료건(입금확인)에 한하여 당일 발송되며 이후 주문완료건은 익일 발송됩니다. 

- 5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 제주,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추가배송비가 발생될 수 있습니다.

- 제품의 재고 및 수급상황에 따라 배송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안내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상품 택(tag)제거 또는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저단가 상품, 일부 특가 상품은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상품은 신모델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일부 특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조하십시오.

환불안내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상품 택(tag)제거 또는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저단가 상품, 일부 특가 상품은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상품은 신모델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일부 특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조하십시오.

AS안내

- 소비자분쟁해결 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습니다.

- A/S는 판매자에게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확대보기

지구생활안내서 바질 13호- 포장, 배달음식

지구생활안내서 바질 13호- 포장, 배달음식
지구생활안내서 바질 13호- 포장, 배달음식
지구생활안내서 바질 13호- 포장, 배달음식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
카톡상담신상품후불결제 안내도서구독서비스탐조장비홀씨TV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